서울대를 선택한 역대 수능 만점자들의 근황

초 · 중 · 고등학교까지 해온 공부의 결실을
보는 날입니다. 12년간의 노력이 단 하루 만에
결정되기 때문에 인생에서 중요한 날 중 하나로 꼽히죠.

수능이 다가올수록 재조명받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수능 만점자’ 들입니다. 그들의
공부 · 자기관리 비법들이 다시
화제가 되는 것이죠.

그들은 지금 무슨 일을 하고 있을까요?

2.jpg

최초 수능 만점자입니다. 1999학년도
수능에서 유일하게 만점을 받았습니다.
이후 서울대학교 물리학과에 수석 입학했습니다.
3년 6개월 만에 졸업 후 MIT로 유학을 떠났습니다.
생물물리학 박사학위를 받았죠.

3.jpg

이후 하버드 의대 시스템 생물학과에서
박사 후 연구원으로 연구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2013년 그녀는 세계 3대 과학저널 중 하나인
‘네이처’에 논물을 게재했습니다.
성장판 세포가 어떻게 뼈의 길이 성장을
결정짓는지, 그 비밀을 연구한 결과입니다.

4.jpg

2000학년도 수능 유일한 만점자입니다.
서울대 법대 출신 법조인인 아버지를 따라
서울대 법대에 들어갔습니다. 졸업 후
현재 유명 법률사무소에서 슨무 중입니다.

5.jpg

역사상 손에 꼽히는 ‘불수능’ 중 하나인
2009학년도 수능에서 유일하게 만점을
받았습니다. 성적 발표 전에 지원한
서울대 의대 수시모집에 합격, 의예과에
진학했습니다. 2015년 초 모교를 방문해
내과 계열을 전공할 생각이라고 전했습니다.

6.jpg

2012학년도 수능 만점자 (총 30명) 중
한 명입니다. 훈훈한 외모로 주목받으며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했습니다. 그는
‘다국적 기업 CEO’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서울대 경영학과에 들어갔습니다. 졸업 전
창업에 도전하는 게 목표라고 합니다. 입학 후
창업대회를 직접 기획 · 운영하기도 했죠.

7.jpg

2015학년도 수능 만점자 (총 29명) 중
한 명입니다. 당시 선택과목의 난이도를
분석하면 사실상 전국 수석이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SNS에 소감과 포부를 밝히는
글을 올려 화제였습니다. 우리나라
교육제도를 개선하고 싶다는 내용이었죠.

8.jpg

서울대 경영학과에 진학한 그는 여전히 현행
교육제도를 적극적으로 비판합니다. 서울 · 부산
에서 청소년 포럼 · 토론 행사를 개최해 학생들과
소통했습니다. 또 2017년 4월 ‘SBS 스폐셜,
대2병 학교를 묻다’라는 방송에 출연,
덴마크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한국 청년들과
전혀 다른 교육을 받은 외국 학생들을 만나
현 입시제도의 문제점과 대안을 고민했죠.

9.jpg

2018학년도 수능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모든 수험생이 그동안 노력한 만큼 후회
없이 실력을 발휘할 수 있길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