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김원석 SNS 메시지 인성 논란

프로 야구 한화 이글스 소속 외야수 김원석(28)이 팬과 나눈 인스타그램 다이렉트메시지로 추정되는 캡처본이 온라인상에 유출되며 논란에 휩싸였다.

김원석의 SNS 메신저와 관련된 논란은 10월 초 디씨인사이드 한화 이글스 갤러리를 통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한 유저가 김 선수와 팬 A씨와 대화 내용이라고 주장하며 이상군 전 한화 감독 대행에 대한 비하 발언이 담긴 캡처를 게시했다.

2.jpg

당시 팬들은 경솔한 발언이라고 지적하는 한편 개인적인 대화인 만큼 이해할 수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일반 직장인에게 대입해 생각해보면 직장 상사에 대한 비판은 이해할만한 수준이라는 것이다.

이때만 해도 비판의 목소리도 있었지만 동시에 메신저가 사적인 대화이니만큼 이를 통해 개인의 인성을 섣불리 판단해서는 안 된다는 옹호의 목소리가 나왔다.

 

3.jpg

그뿐만 아니라 한화 이글스의 연고지인 대전광역시(충청도)의 “지역 컬러”를 언급하며 “멍청도”라고 비하하고, 자신의 팬아트를 그려준 팬을 가리켜 “몬생겨써(못생겼어)”라고 외모를 품평하는 등 계속해서 김원석의 대화 내용이라고 주장하는 캡처본이 올라오고 있다.

이어 지난 19일엔 문재인 대통령과 전태일 열사를 조롱하는 발언을 담은 대화 캡처까지 유포됐다.

 

4.jpg5.jpg6.jpg

김원석은 이에 대해 아직까지 공식적인 피드백을 내놓지 않고 있다.

현재까지 김원석 측이 현재 유포되고 있는 캡처본들이 허위로 날조된 것이라고 밝히지 않았고, 캡처본을 온라인에 유포하고 있는 팬이 김원석이 자신에게 인스타그램 메시지를 통해 보내온 친필 사과문을 게재하는 등의 근거로 미루어 야구팬들은 캡처본의 진위에 대해 의심하지 않고 있다.

7.jpg

김원석은 과거 드라마틱한 사연으로 주목받은 선수였다. 2012년 한화에 투수로 입단하였지만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해 야수로 전향하였지만 결국 방출당했다.

 

8.jpg

들은 한화 이글스 측과 김원석에게 공식적인 사과와 해명 및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